영화이야기

Manchester by the Sea라는 작품 기대되네요

S 절멸 3 59 0 0

\

 

.VMm5osq.jpg

 

 

 

 2월 개봉을 잡혔더군요. 줄거리가 흥미로워요

역시 연초엔 볼만한 해외 작품이 많아서 즐겁네요. 

 

 

가슴을 파고드는 뜨거운 끌림!
잊혀지지 않을 이야기의 시작 <맨체스터 바이 더 씨>

아파트를 관리하는 잡역부로 일하며 혼자 살고 있는 ‘리’(케이시 애플렉)는 
 어느 날 형 ‘조’(카일 챈들러)가 심부전으로 위급하다는 소식을 듣고 
 고향 맨체스터로 향하지만 결국 임종을 지키지 못한다. 
  
 남겨진 조카 ‘패트릭’(루카스 헤지스)과 함께 변호사를 찾아 유언을 확인하고, 
 그는 형이 자신을 후견인으로 지목했다는 이야기를 듣게 된다. 
 혼란에 빠진 ‘리’는 조카와 함께 자신이 생활하던 보스턴으로 떠나려고 하고, 
 ‘패트릭’은 맨체스터를 떠날 수 없다고 소리친다. 
  
 그러던 중, 전 부인 ‘랜디’(미셸 윌리엄스)가 ‘리’의 앞에 나타나며 
 잊고 지낸 과거의 기억이 하나 둘 떠오르게 되는데…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신고
3 Comments
15 까치와엄지  
포스터 자체로도 끌림이 있는 영화군요.
19 HAL12  
평이 좋더군요~
미쉘 윌리암스의 수수한 모습을 볼 수 있을까 기대~
16 진트  
일단  줄거리만  본 거로는 확실하게는 모르겠지만

  뭔가 .. 관심이 가는 영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