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줄 영화평

데드 걸 (The Dead Girl, 2006)

30 GuyPearce 14 79
e579ab5ff22089b2b40caa36c7546c0c_1531134291_8743.jpg

e579ab5ff22089b2b40caa36c7546c0c_1531134291_6702.jpg

e579ab5ff22089b2b40caa36c7546c0c_1531134291_4757.jpg

데드 걸 (The Dead Girl, 2006)

 

 

- '새 출발'이란 게 어떤 거라고 생각해요?

- 음... 엄마랑... 아빠랑 제가... 언니 방 물건을 다 싸고

그리고 그 신문기사들, 가짜 단서들, 전단지 등이 든...

상자들을 다 가져가서... 모닥불에 태워버리는 거예요 

그리고 서로 안고 울어요 

그 다음에 우린... 잠을 자게 돼요 

한 천년 쯤, 그런 다음 아침에... 

우리가 일어나면 태양이 비치고...

엄마는 부억으로 가서... 아침을 만드시고... 

아빠는 "학교 갈 준비해라" 하시며 웃으시는 거예요

그리고... 모든 게 다시 좋아지는 거죠 

좋아지는 건 아니고 그럴 기회를 가지는 거죠

언니가 사라진 지... 15년이 됐어요 

절대 좋아질 수 없어요, 절대 안 끝날 거구요


Special thanks to 장인 MAC 님

 

이번에도 호러물인가 하시겠지만 제목과는 다르게 드라마 입니다. ^^

한 여성의 주검이 발견되면서 그와 관련된 주변 인물들의 이야기가
5개의 옴니버스 스타일로 연결됩니다. 

약간의 스릴러적 요소가 있긴하지만 '21그램'이나 '바벨'에 가까운
느낌의, 특히 영화 전반에 깊은 슬픔이 배어있는 영화입니다.
제목만 보고 감상하신 후 불만이 많을 소지가 있을 것 같습니다. ^^
하지만 드라마로서는 완성도 있는 영화라고 생각합니다. - MacCyber


* 이 작품하고 '데드라인'하고 좀 헷갈림~ㅎㅎ '브리트니 머피' 땜시~ㅋㅋ

10년도 전에 봐서리... 좀 가물가물한데... 초호화 캐스팅이라는~!!!

개인적으로 2004년 작 '트로이'를 극장에서 보고서 요정 같은 '로즈 번'에게

매료됐던 기억이~ㅎㅎ 암튼... 이 당시엔 구강 구조가 좀 그랬다는~ㅋㅋ

(또 한 가지 기억에 남는 건 이 작품 엔딩씬에서 '유어 마이 선샤인' 노래가 나옴~ㅎㅎ)

, , , , , , , , , ,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이 작품의 감독은 역시나... 여류 감독인 '카렌 몬크리프'... 한 때 배우로도 활동을 했었음...
리즈 시절 매력이 있었넹~ㅎㅎ
세월이 빠르죠... 12년 전이라... ㅎ
"청춘~을 돌려다~~오"

최근에 장인께서 작업하셨던 작품들이 계속해서 블루가 나오고 있습니다~ㅎㅎ
그래서인지 자막게시판에 장인의 자막들이 릴 맞춤으로 계속 올라오더군요~^^
이 작품도 섭자막이 올라온 것을 보고... 과거에 감상을 했었던 기억이 나더군요...
장인의 초창기 자막인데... 어제 쭉~ 살펴보니... 섭자막처럼 가독성이 좋아요...
그래서 과거부터 장인의 자막을 신뢰하고 선호했었습니다~
참고로 전 배우들의 연기에 집중을 해서 영화를 봅니다... 자막의 가독성을 정말 중시하는군요~
가끔 여류감독이 영화를 더 독하게 만드는건 아닌가 하는..

Congratulation! You win the 10 Lucky Point!

전 영화감독이 아니잖아요..
왜 그렇게 생각한다고 생각하시나요?
답변을 드리지 않았나요? 전 영화감독이 아니라고..
그래서.. 왜 그렇게 생각한다고 생각하시나요?
어허! 묻는 말에 대답을 하셔야죠? 자, 왜 그렇게 생각한다고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