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줄 영화평

괴물 / 더 씽 (The Thing, 1982 / The Thing, 2011)

괴물 / 더 씽 (The Thing, 1982 / The Thing, 2011)

 

 

<괴물, 1982>

- 살아남은 건 자네 혼자인가?

- 혼자는 아니군

- 그놈을 죽였나?

- 어디 있었나, 차일즈?

- 블레어를 언뜻 본 것 같아서 뒤를 쫓아갔었지

근데 폭풍속에서 놓쳤어... 

불 때문에 캠프 주변 기온이 올라갔군 

오래는 못 가겠지만 말야 

- 우리도 오래는 못 가

- 어떻게 해야 살아남을까?

- 살아남아선 안될지도 모르지

- 만약 자네가 날 걱정했다면...

- 우리가 서로 놀래켜줄 일이 남아 있다면... 

그렇다고 어떻게 할 처지가 아닌 것 같군 

- 그래... 우린 뭘 하지?

- 그냥... 여기서 잠깐 기다리면서...

무슨 일이 일어날지 보자구...

 

<더 씽, 2011>

- 이제 어떡하죠?

- 러시아 기지가 있어요

50마일 거리예요, 기름이 충분해야죠

돌아갈 수 있어요 

- 알았어요

- 가죠

- 이거 뒤에 실을게요

- 당신이 사람인 걸 어떻게 알았는지 아세요?

- 아뇨

- 귀걸이요, 다른 쪽 귀였어요

- 케이트... 뭐 하는 거예요?

얘기 좀 해요, 얘기해요, 케이트? 

케이트! 케이트! 안 돼!


Special thanks to AURUM, 장인 MAC 님


* '존 카펜터의 괴물'은 소싯적 VHS테잎으로 처음 봤었는데...

여러 번을 봐도 볼 때마다 흥미롭다는 생각이다 (리마스터도 있었넹~ㅎㅎ)

'더 씽'은 '메리 엘리자베스 윈스티드'의 주연작이라서 더욱 기대를 했었고...

기대한 만큼 볼만했음... (이제 보니... '더 씽'은 장인께서 자막 작업을 하셨었넹~!!! ^^)

, , , , , , , ,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32 GuyPearce
32 GuyPearce

32 GuyPearce

Congratulation! You win the 32 Lucky Point!

S MacCyber
메리 엘리자베스는 데스티네이션 3 때 작업을 한 이후로
지켜보고 있는 배우이기도 하죠. ㅎ
32 GuyPearce
아... 데스티네이션 3편도 작업하셨었군요~^^
'윈스티드'를 처녀 시절엔 '호러퀸'으로 봤었는데~ㅎㅎ
근데 장인께서 메이저 작품은 작업을 잘 안 하시는 거로 아는데...
'더 씽'은 혹시... '윈스티드' 때문에 작업을 하셨을까요~
30 Cannabiss
저도 맥님 자막으로 소장하고 있어요
근데 중간중간 노르웨이어가 번역이 안된 것도 있데요
번역이 필요 없을만큼 짧은 대사들이긴 했어요
30 Cannabiss
피어스님은 괴물하고 더씽하고 어능걸 더 괜찮게 보셨나요?
32 GuyPearce
아빠가 더 좋냐... 엄마가 더 좋냐... 그런 질문 같군요~ㅎㅎㅋㅋ 농담입니다~^^
두 작품을 영화 자체로만 본다면... 당연히 '존 카펜터의 괴물'을 더 좋아하겠지요~ㅎㅎ
다만... 제가 '존 카펜터의 괴물'을 첨 봤었던 시기가 초딩학생 때였습니다... 뇌리에 깊게 남았지요~^^
프리퀄인 '더 씽'은 영화를 진지하게 볼 나이에 감상을 했었고요...
'윈스티드' 땜시 2011작 '더 씽'은 좋아할 수밖엔 없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