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줄 영화평

미스 컨셉션 aka 디어 마이 베이비 (Miss Conception aka Buy Borrow Steal, 2008)

미스 컨셉션 aka 디어 마이 베이비 (Miss Conception aka Buy Borrow Steal, 2008)

 

 

- 첫째날 -

'오직 하나의 난자...

난 하나 이상이 필요해

첫째날은 정말 매력적인

남자를 골라서...

집으로 유인하는 거야...

유인할 방법을 찾아야 해'

 

- 둘째날 -

'내 배는 온정과 의지를

받아들이는 자궁이다'

 

- 세째날 -

'난자가 하나 이상 필요해

정자가 아니고 아기를 원해요

22일, 23일, 24일, 25일...

잭, 어딨어요?'

 

- 네째날 -

'정자말고 아기를 원해요

저스틴이 안전장치니까

난자가 하나 이상 필요해

네째날까지 가게 된다면...

니 옷 전부 바꾸는 걸

심각하게 고려해봐...'

 

Special thanks to 장인 MAC 님 (100호 자막 작품~!!!)

 

어느덧 100번째 자막이 되는군요.^^ 선남미녀들이 나오는 코미디물 '미스 컨셉션
(Miss Conception, 2008)'입니다. 조기 폐경으로 인해 난자가 하나 밖에 안 남은 
노처녀 '헤더 그레엄'이 임신을 하기위해 고군분투하면서 남친과의 관계도 회복하려
노력하는 소동을 그린 영화입니다. 실재인 것 같은데 외국에는 '정액'을 주문하면
집으로 배송도 해주는 것 같습니다~ㅡ.ㅡ;  - MacCyber


* 아마도... 현실 세계에서 '헤더 그레이엄' 정도의 여성이라면...

맘만 먹으면 4일 동안 100명 이상의 남자를 만나고도 남을 듯싶다~ㅎㅎ

, , , , , ,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그 꽃다발 나 줘어~~~~
아잉..이걸 우째여 ㅋㅋ
헤더 그레이엄 영화를 몇 편 하게 됐었죠. ㅎ
미아 커쉬너도 주목하는 배우죠. 처음엔 어빈 커쉬너 감독과
무슨 관계가 있나 했는데 아니더라구요.
MAC 장인께서 작업하신 '헤더'의 작품은 '케이크'(케이크를 가장 좋아함~!!!),
'베이비 온 보드' 그리고 이 작품... 이렇게 제가 3편을 봤고요~^^
'007', '로보캅 2'를 연출하셨던 고 '어빈 커쉬너' 옹 하고 스펠링이 다르더군요~ㅋㅋ
소인도... 혹시나 하는... 그런 생각을 한 적이 있었습니다~ㅎㅎ
위에 대사(대사는 아니고... 뭐라고 하죠~?)는 실제 자막에 MAC 장인께서
칼라 태그를 적용하셨던 색을 고대로 재현했습니다~
개인적인 규칙인데 독백에는 형광연두색을 사용하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