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줄 영화평

뉴욕에서 착하게 살아가는 법 (Please Give, 2010)

뉴욕에서 착하게 살아가는 법 (Please Give, 2010)

 

 

- 포트만 부인, 결과는 유감이에요. 수술은 언제죠?

- 다음 달이에요

- 그렇군요

- 무슨 병이죠?

- 암이요, 큰 혹이 있대요

- 맙소사, 끔찍하군요

- 가슴만 도려내면 괜찮아요

- 남자친구는 어떻게 구하려고?

- 안드라, 재밌는 분이군요

- 들었지? 나더러 재밌대

- 죄송해요

- 늙어서 괜찮아요, 젊었다면 비극이었겠죠. 난 참 복도 많아요

- 암은 복이 아니죠

- 그전까지는 많았어요

- 손자분도 잘생겼고

- 감사해요

- 진심이야, 키는 너무 작구나

- 할머니

- 잘됐다, 키가 컸으면 너한테 절대 안 넘어왔어

- 레베카는 사랑스러운 아가씨죠. 인기가 많을 거예요

- 제가 뭐랬나요? 가만있었는데

- 샌드위치는 어때요?

- 내 건 형편없구나

- 그럼 제 걸 드실래요?

- 제 건요?

- 그것도 상태가 안 좋네요


이 작품은 뉴욕커 서민들의 생활을 엿볼 수가 있는 작품이며...

정말 싫어하는 표현인 '킬링 타임'용 작품이 아닌 알찬 시간을 보내게 해줄 작품임~ㅎㅎ

, , , , , , ,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허허... 이 작품도 여류감독 작품이구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