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줄 영화평

블레이드 러너 2049 (Blade Runner 204…

39 iratemotor 22 809
블레이드 러너 2049 (Blade Runner 2049, 2017) ★★★☆ 1982년에서 바라본 2019년, 2017년에서 본 2049년... 그 간극은 컸다. 아쉬운 시퀄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39 iratemotor
35년 사이에 영화가 너무 많이 쏟아졌다.
전작을 보고 가는 게 나을 듯 싶으나... 전작 안 보고 이것부터 보면 이 영화가 더 좋게 보일 수도...
한스 짐머의 음악을 비롯, 드니 빌뇌브의 전작에 대한 오마주 성격이 짙은 점도 마이너스 요소로 작용한 듯함
물론 영상미, 사운드 훌륭하긴 하다...
아나 디 아르마스, 맥킨지 데이비스... 게다가 숀 영까지... 알흠답다
39 iratemotor
Retirement 해석
DVD(제거), BluRay(은퇴), EBS(폐기), 이번 후속작은 퇴역... 다 제각각임ㅎㅎ
'폐기'가 제일 그럴 듯해 보이긴 함
S 맨발여행
수십 년이 지나서 다시 만난 첫 연인에게서 느끼는 낯설음 같은 거죠. ㄷㄷㄷ
39 iratemotor
위의 제 코멘트가 좀 의미가 불명확하게 받아들여질 소지가 있네요.
맨발여행 님 말씀처럼 낯설음을 기대했는데 오히려 예전 그 연인 그대로 만난 느낌이었습니다.
뭐 새롭게 달라진 구석이 있어야 기대되고 싱숭생숭할 텐데 말이죠.
S 맨발여행
그렇군요. 저는 영화를 보기 전이어서, 옛 연인을 다시 만나면 실망한다는 흔한 얘기를 떠올렸네요.
39 iratemotor
근데... 몇몇 훌쩍거리는 여성분들도 있긴 했었습니다.
제가 볼 땐 별로 울 장면이 아녔는데... 물론 고슬링 때문인 걸로 추측은 합니다만 ㅎㅎ
27 Cannabiss
상영시간이 무려 164분 이라서 예매를 망설이고 있습니다 3시간 동안 내 몸이 과연 견뎌줄지에 대한..
39 iratemotor
8분 가량은 엔딩 크레딧입니다.(맨 마지막 추모사 한 줄 나옴) 하하
두 시간 28분 정도 보시면 될 거예요. ^^
7 레이니v
30년의 간극 때문에 공개한 단편 3개도 보는게 좋다고 해요.
39 iratemotor
내용상 어려운 건 없었습니다. 그냥 별로 달라진 게 없이 오마주 부분이 많아서...
빌뇌브 영화 중 가장 본인 색이 덜한 것 같더라고요.
그동안 이와 비슷한 류의 영화들이 너무 많이 나와버려서... 이 영화 저 영화 막 떠오르더라고요.
이번 영화가 보여준 미래모습이 원작의 그것보다 감흥이 덜한 것도 그렇고...
제가 기대를 너무 많이 한 탓도 있겠지요.
26 GuyPearce
요번 주말에 볼지... 아니면 정모 때 올나잇 하고 취중에 조조로 볼지~ㅎㅎ
올해 가장 기대하고 있던 작품인데~
39 iratemotor
취중에 보면 주무실 겁니다.
26 GuyPearce
모터킹도 소싯적에 첨 보셨겠지만... '블레이드 러너' 소인이 80년대 정말 소싯적에 첨 봤어요...
그 당시 지금처럼 '블레이드 러너'가 고평가 되는 작품은 아니였잖아요...
2000년대 들어서고 여러가지 판본이 나오면서 당시 못 접했던 팬들이 오히려 더 열광하는 듯 보이더군요~ㅎㅎ
39 iratemotor
음... 그런 기분이 드는 것 같아요....
예전에 되게 예뻤는데 뭔가 달라 보여서 좀 꺼렸던 여자를...
30년 만에 다시 만난 겁니다...
하나도 안 변한 거예요. 여전히 예쁘죠.
근데 지금은... 그만한 예쁜 여자가... 넘쳐난다는 거죠
뭐 이런 느낌이었습니다.
결론은 이 영화는 1999년에 나왔어야 하는 겁니다. 그럼 대박이었을 텐데
2017년엔 뭐 그리... 쩝
26 GuyPearce
아닌데... '숀 영' 당시에 정말로 예뻤고~
몇 년 전에 '블레이드 러너' 다시 봤는데... 최근에 다시봐도 '숀 영' 너무나 예뻐요~
(모터킹 의도와는 전~혀~ 다른 뜬금없는 답변~)
16 컷과송
댓글내용 확인
16 컷과송
정모라니...역시 영화 모임을 하고 계시는군요...아직 존재하는 영화 모임들이 있기는 하군요...비밀글로 소개한번 해 주세요.
26 GuyPearce
정모는 제 '죽마지우'들이랑 매달 모임이 있군요~^^
16 컷과송
오랫만에 이 게시판을 달굴만큼 화제작인건 인정해야겠군요..이 작품에 대해 많은 토론이 오고갔으면 합니다. 그건 어쩌면 지금 젊은 세대와 그 후세대들의 결혼사회학적 측면과도 연결됩니다.
그건 스파이크 존스의 <그녀>에서도 연계되겠죠. 페미니즘 쪽에서도 여혐 입장에서 한번 검토했으면 좋겠구요.
39 iratemotor
전작의 사유 확장 차원에서의 K의 정체성 찾기 과정은 '공각기동대', K와 조이 라인은 컷과송 님께서 말씀하신 '그녀', 나머지 부분들은 전작에 대한 오마주(진부)...
그리고 한 장면 한 장면 볼 때마다 수많이 거쳐갔던 그동안의 영화들... 심지어 메멘토까지 떠오르더군요.
그런 까닭에 원작을 봤을 때의 그 생경하지만 알 수 없던 벅차오름은 전혀 느끼질 못했습니다.
별론으로
인류 역사는 인간의 자유 수치 상승과 그에 수반하는 정교한 통제의 공존이라 보는 어줍잖은 제 관점에선...
이 영화가 바라보는 2049년은 그다지 공감할 수가 없더군요. 물론 원작도 여기선 자유로울 수 없고요.
2049년쯤엔 남녀평등은 거의 달성돼가는 단계고 반면 여성의 자유 수준은 지금보다 훨씬 높을 테니
페미니즘 측면에서만 봐도... 잘못 예측한 미래를 가지고 만든 영화란 얘기지요.(미세먼지 걱정은 좀 해야겠더라고요)
말씀하신 여혐에 대한 관객들의 비판은 원작을 충실히 따른 오마주 및 확대 계승한 데 기인한... 응당 감내해야 할 영화제작자들의 몫이라 보여집니다.
39 iratemotor
영화를 보신 것 같아서 말씀드리자면...
조이가 K에게 소개했던 책, 러브가 살상할 때마다 행했던 짧지만 강렬했던 키스의식, 데커드의 정체, 대정전 상황, 방사능 유출 원인 등의
궁금증을 유발하는 깨알 재미는 있더군요.
23 cliche
한줄평 작성해놓고 보니 저랑 완전히 같은 심정으로 보셨었군요. 별점까지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