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시어터/오디오

홈시어터의 구성 (1)

16 핑팡치우 3 1193 0 0

가정용 멀티미디어 기기의 발전으로 인해, 마음만 먹으면 집에서도 극장 부럽지 않은 영상과 음성을 즐길 수 있는 ‘홈시어터(Home theater)'의 시대가 도래했다. 그런데 홈시어터의 범주에는 HD TV, 5.1채널 스피커, 돌비 디지털 등, 상당히 많은 전문용어가 등장하며, 이러한 기술이 쓰인 제품의 구분도 상당히 복잡하다. 때문에 어느 정도의 기본 지식이 없다면 만족할만한 제품을 선택하기 어렵고, 활용에 한계를 느끼기 마련이다. 홈시어터 장만을 생각하고 있다면 꼭 알아야 할 요소들에 대해 체크해 보도록 하자.

01_1.jpg

홈시어터를 구성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3대 요소가 있다. 화면을 보여주는 영상 기기(TV, 모니터 등)와 소리를 출력하는 음향기기(앰프, 스피커 등), 그리고 위 영상 및 음성을 재생하는 소스(source)기기(DVD 플레이어, PC 등)가 바로 그것이다. 지금부터 각 요소에 해당하는 제품을 분류하고 그 특성에 대해 알아보자.

1번 요소 - 영상 기기

① TV

02.jpg

: TV는 홈시어터 구성을 위한 영상 기기로서 가장 널리 사용된다. 디스플레이 방식에 따라 CRT, PDP, LCD, LED 등으로 나뉘며, 표시 가능 해상도에 따라 SD급, HD급, 풀 HD급 등으로 분류된다. 예산의 여유가 많다면 물론 LED 방식의 풀 HD급 TV를 구매하는 것이 좋고 예산이 넉넉하지 못하더라도 최소한 PDP나 LCD 방식의 HD급 TV 정도는 마련하는 것이 좋다. 화면의 크기는 32인치 이상이 적절하며, 와이드 비율의 화면을 가진 TV로 하는 것이 좋다. 만약 3D 입체 영상을 출력할 수 있는 소스 기기(플레이어)를 갖추고 있다면 3D TV의 구매도 한 번 정도 생각해볼 만하다.

② PC용 모니터

: DVD 플레이어나 블루레이 플레이어 등이 아닌 PC를 중심으로 한 홈시어터를 계획하고 있다면 요긴하게 쓰이는 것이 바로 PC용 모니터다. 화면의 크기가 TV에 비해 작지만, PC를 가진 사람이라면 기본적으로 갖추고 있으므로 추가 비용 부담이 적고, 최근의 PC는 영화나 음악을 구동할 수 있는 능력을 기본적으로 갖추고 있으므로 활용도 또한 높은 편이다.

03.jpg

다만, PC가 아닌 DVD 플레이어나 블루레이 플레이어, 혹은 비디오 게임기를 연결해 홈시어터를 꾸미고자 하는 사용자라면 PC용 모니터를 구매하기 전에 반드시 영상 입력 단자의 종류를 체크해 두도록 하자. PC용 모니터에서 쓰이는 D-Sub나 DVI 방식의 영상 입력 단자는 PC 전용이나 다름없으므로 다른 종류의 기기를 연결하기는 부적절하다. 이때는 HDMI나 컴포넌트 단자 같은 AV용 인터페이스를 갖춘 PC 모니터를 구비하는 것이 좋다.

③ 프로젝터

: 프로젝터란 벽이나 스크린에 빛을 발사해 영상을 표현하는 기기로서, 이것으로 홈시어터를 구축한다면 그야말로 영화관과 거의 유사한 환경을 만들 수 있다. 다만, 기기의 값이 비싼 편이고 설치할 수 있는 장소가 한정되어 있으며, 지속적인 유지 관리를 하지 않으면 수명이 매우 줄어들기 때문에 활용성 면에서는 약간의 한계를 보인다.

04.jpg

시중에서 판매 중인 대부분의 프로젝터는 LCD(Liquid Crystal Display) 방식과 DLP(Digital Light Processing) 방식으로 나뉜다. LCD 프로젝터는 색감이 우수하지만 선명도가 다소 낮은 편이고 제품 자체가 크고 무겁기 때문에 업무용으로 주로 쓰인다. 따라서 홈시어터용 프로젝터를 찾는다면 DLP 방식의 프로젝터를 선택하자. DLP 프로젝터는 화면의 선명도가 높고 제품의 크기와 무게가 비교적 덜 나가는 편이라 홈시어터용으로 쓰기에 적합하다.

2번 요소 - 소스 기기(플레이어)

① DVD 플레이어

: 홈시어터의 소스 기기로서 일반적으로 많이 쓰이는 것이 바로 DVD 플레이어다. DVD 영화 외에 음악 CD 및 비디오 CD의 재생도 가능하며, 일부 제품의 경우 CD나 DVD에 담긴 PC용 동영상 파일(Divx 등)의 재생도 지원한다. DVD 영화는 740 x 480 해상도의 SD급 화질로 재생되며, 순차 주사(Progressive Scan: 프로그래시브스캔) 기능을 지원하는 DVD 플레이어는 이를 지원하지 않는 제품에 비해 높은 화질로 감상이 가능하다.

05.jpg

최근에 나온 일부 DVD 플레이어는 HDMI 포트를 갖추고 있는데, 이를 사용하면 SD급의 DVD 영화를 HD급 해상도로 출력하는 업 스케일링(UP Scaling) 기능을 쓸 수 있다. 다만 업 스케일링 방식으로 출력한다고 해도 DVD 영화 소스 자체는 여전히 SD급이므로 화질이 약간 깔끔해지는 정도 이상의 효과는 기대하기 어렵다.

② 블루레이 플레이어

06.jpg

: 블루레이(Blu-ray)는 DVD의 뒤를 잇는 영상 매체로서, 디스크의 형태는 DVD와 거의 비슷하지만, 1,920 x 1080의 풀 HD급 영상을 담을 수 있다는 점이 다르다. 블루레이 플레이어는 이를 감상하기 위한 소스 기기로서, 블루레이 외에 DVD나 CD의 재생도 가능하다. 일부 블루레이 플레이어는 유선, 혹은 무선 네트워크 기능을 갖추고 있는데, 이러한 제품은 특정 블루레이 타이틀에 대응하는 인터넷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③ PC

07.jpg

: 최근에 나오는 PC는 HDMI 포트를 장비하는 경우가 많아 HD TV와의 연결이 간편하다. 특히, 노트북PC라면 더 편리하다. DVD 플레이어나 블루레이 플레이어에 비해 부팅 속도가 느리고 소음이 크며, 조작 편의성도 떨어지는 편이지만, 소프트웨어나 하드웨어 추가 설치에 의해 다양한 멀티미디어 기능을 확장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또한, DVD나 블루레이 외에도 인터넷에서 제공하는 각종 영상 및 음성파일을 자유롭게 재생 가능하다.

④ 디빅스 플레이어

: TV와 연결하여 디빅스(Divx)와 같은 PC용 멀티미디어 파일을 감상할 목적으로 주로 쓰이는 제품으로서, 대부분 본체 내에 하드디스크를 내장, 파일들을 저장한다. 설치 방법은 DVD 플레이어와 유사하며, PC를 직접 TV에 연결할만한 형편이 되지 않는 사용자들에게 적합한 제품이다.

08.jpg

DVD나 블루레이와 달리 PC용 멀티미디어 파일은 규격이 다양하므로, 호환성이 떨어지는 일부 디빅스 플레이어는 특정 파일을 재생하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따라서 이러한 파일들에 대한 호환성을 개선하기 위한 펌웨어(firmware: 하드웨어에 내장되는 기본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자주 해주는 제조사의 제품을 고르는 것이 좋다.

⑤ 콘솔(console) 게임기

09.jpg

: 본래는 TV와 연결하여 게임을 즐기기 위한 기기이지만, 최근에 나오는 콘솔 게임기는 멀티미디어 기능이 강화되어 홈시어터의 소스 기기로도 활용이 가능하다. 특히, 소니의 플레이스테이션 3(Playstation 3)와 같은 제품은 블루레이 및 DVD 재생기능을 갖추고 있으며, 풀 HD급의 화질의 출력도 가능하다.

출저 : IT동아 

홈시어터 장만하려면 이 정도는 알아야지!

김영우2010-09-01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신고
3 Comments
S 나무꾼선배  
첫짤... 영국 Linn 사 제품이네요. 억 소리나는...
29 써니04™  
처음에는 TV로 시작했는데
빔 프로젝터의 크기에 또 엄청난 차이가 있기에
지금은 스크린으로 보고 있네요.
TV라는 디스플레이의 쨍함이 장점이긴 한데
빔 프로젝터도 어느 정도급 이상만 써줘도 TV 로는 못 보게 되더라고요.
120인치 150인치 TV가 300만원 미만으로 보급화 된다면 모를까 ㅎㅎ (전기세가 걱정이군요)
16 핑팡치우  
머 프로젝트도 요즘은 왠만하면 다 FHD 지원하니까 제대로 홈시어터 즐기는 분들은 프로젝트+대형스크린이죠~~
그런 큰 TV 나오기도 쉽지 않지만 그 가격대 떨어지려면 얼마나 걸릴지~~ 전기세는 그 담이죠~~